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령숙수의 칼, 그 주인을 찾아라!

엑셈 뉴스룸 2008. 9. 2. 10:37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월 중순, 괴메일이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합을 개최한다니 대체 무슨 말이란 말이더냐?!
호기심에 가득차서 메일을 열어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용인 즉슨, 인터맥스 사업을 담당하는 APM 팀에서
"인터맥스를 가장 효과적으로 소개하는" 프리젠테이션을  경합에 부치고 나머지 사람들은 청중으로 초대한 것이었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우승자에게는 대령숙주의 칼이 수여되는데 이 칼의 실체는 신세계 상품권 10만원 권!

경합 개최 메일을 받고 약 2주일 뒤인 9월 1일의 아침은 밝아오고,
드디어 경합이 열렸다.

경합에 참가하는 사람은 한승민씨와 염동환씨, 두 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주하게 준비를 하고 청중들과 심사위원들이 다 모이자 경합은 시작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품인 대령숙수의 칼


첫번째 주자는 한승민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초 시무식에서 발표자로 지목 되자, 강하게 음모론을 제기하면서 발표 울렁증 있다고 호소하셨던 한승민씨였는데 이번 경합에서 전혀 떨려하는 모습없이 깔끔하게 발표를 진행했다.^^

경청하는 청중들


두번째 주자는 염동환씨,

한승민씨가 발표하는 동안밖에서 대기하고 있었던 염동환씨,
경합장에 입장하자 지난 주 갓 결혼한 따끈따끈한 새신랑에게 뜨거운 환호가 쏟아졌다.(신혼여행은 나중에 가신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우편으로 청첩장을 보냈다가 행방이 묘연해져 고생했다는 이야기를 꺼내며 등기 우편같이 진정한 모니터링이 가능한 WAS 성능관리 제품이 필요하다는 서두. 인상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리젠테이션과 질문시간들을 걸쳐 드디어 심사의 시간!
심사 발표에 앞서 어느 행사에서나 꼭 들어가는 심사위원장의 심사평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에 살짝 조셨던 것 같다.
절대 지루해서가 아니라 주말에 벌초때문에 너무 피곤한데다 약을 잘못 먹어서 그런거라고 항변 중이신 심사위원장님(?). 큰 웃음 주셨다.

그렇게 웃고서 드디어 경합 우승자 발표!
두구두구두구두구!

400점 만점에서 한승민씨 336점, 염동환씨 347점 획득. 염동환씨 승!

그리하여 대령숙수의 칼은 염동환씨에게로 수여됐다!
(사진 연출에 적극적으로 나서주신 심사위원장님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증샷


"대령숙수의 칼" 주인을 찾는다는 미명하에 열린 경합.
참 독특했다.

회사일이 재밌어 진다는건 이런 행사 덕분이 아닐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령숙수의 칼 안엔 무엇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칼 안에 숨겨져 있던 진정한 보물


  • orion 2008.09.02 13:51 ADDR 수정/삭제 답글

    식객을 패러디한 인터맥스 PT! 아이디어 굿굿굿~!!
    즐거운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 midas 2008.09.18 11:09 ADDR 수정/삭제 답글

    우앙~~ 신혼여행을 하와이로 간다는 소문이..니가가라 하와이가 자꾸 생각나네.. 따라가고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