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엑셈, 3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약 74% 증가

보도자료 2019. 11. 14. 16:29

보도자료

 

엑셈, 3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약 74% 증가


 

- ‘19년 3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 20억 9천5백만 원

- 4사분기 맥스게이지, 인터맥스 매출 집중 추이

- 엑셈 AI옵스, 인터맥스 클라우드 사업 매출 4사분기 본격화 예상

 

 

인공지능, 빅데이터 및 데이터베이스, 애플리케이션 성능 관리 전문 기업 엑셈(대표 조종암)이 2019년 3분기 실적을 14일 공시했다.


엑셈에 따르면,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3분기 매출액은 146억 4천8백만 원, 당기순이익은 25억 7천1백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 33% 감소하였으나, 영업이익은 20억 9천5백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했다.


엑셈은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74%로 크게 증가한 주요 원인으로 국내 DB 성능 관리 시장 1위 솔루션 ‘맥스게이지(MaxGauge)’의 안정적인 매출, APM(Application Performance Monitoring) 시장의 E2E(End To End) 거래 추적 솔루션 ‘인터맥스(InterMax)’의 매출 증가 지속(전년 대비 35% 매출 증가), 회사의 비용구조 개선 효과를 강조했다. 매출 발생이 4사분기에 집중된다는 업계 특성까지 고려하면, 2019년도 연간 실적은 충분히 기대할 만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연결 실적 기준 3분기 매출액은 199억 8천8백만 원, 영업이익은 5억 3백만 원, 당기순이익은 10억 9천9백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감소했다. 감소의 주요 원인은 종속회사인 ㈜신시웨이의 실적 감소, 해외법인의 사업 확장을 위한 일시적 비용 지출 증가, 전년도 관계사 투자 주식 처분 이익 인식 효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4사분기 동안 매출 성장과 이익 구조 개선이 추가적으로 이루어질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먼저 엑셈이 올해 출시한 신제품인 국내 최초 딥러닝 탑재 AI 기반 IT 운영 지능화 솔루션 ‘엑셈 AI옵스(EXEM AIOps)’와, 클라우드 환경의 대규모 IT 인프라와 서비스를 통합 관제하는 솔루션 ‘인터맥스 클라우드(InterMax Cloud)’가 실질적 성과를 거둘 전망이다. PoC가 긍정적으로 진행되어 국내 제1금융권, 굴지의 통신사 등 다양한 고객사에서 도입을 적극 검토 중이며, 국내를 대표하는 MSP(Managed Service Provider, 클라우드 운영 및 관리 전문 회사) 등 주요 클라우드 기술 기업들과의 협업 관계를 구축해 판로를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엑셈이 파트너 계약을 맺은 AutoML(머신러닝 자동화) 솔루션 ‘데이터로봇(DataRobot)’과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나임(KNIME)’ 또한 시장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엑셈은 지난 7월 ‘AI EXPO KOREA 2019’에 참가하여 엑셈 AI옵스, 인터맥스 클라우드, 데이터로봇, 나임을 홍보했다. 당시 엑셈 부스에는 1천여 명 이상이 방문했고, 주요 업체들과 구입 및 기술 상담을 진행하여 다수의 신규 고객을 확보한 바 있다. 엑셈은 오는 12월 4~6일, 국내외 투자자와 기업 고객을 비롯해 총 3만여 명 이상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소프트웨이브 2019’에 참가하여 신규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조종암 엑셈 대표는 “기존 핵심 사업인 DBPM과 APM 시장에서 쌓아 올린 IT 성능 관리 역량에 AI, 클라우드 기술을 결합한 신제품들에 대한 고객의 관심이 뜨겁다”라며, “시장의 요구를 발 빠르게 포착하여 확보한 신성장 동력을 바탕으로 4사분기를 기점으로 매출 증가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




출처: 엑셈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