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월간기술동향 | 2020년 주인공은 모빌리티?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소비자 가전 전시회) 행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로, 가장 빠르게 한 해의 혁신 기술들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입니다. 올 해 CES 2020도 뜨거운 열기 속에 종료되었는데요. 유난히 주목을 받은 분야가 있어서 이번 시간에 다뤄보려고 합니다.




모빌리티


지난 해에 이어서 올해 CES 현장도 자동차 분야에 집중하는 모습이 많았어요. 기존 자동차 회사들은 업계의 경계를 넘어선 다양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시했고, 자동차 회사 뿐만 아니라 IT 기업 등 다양한 기업들도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산업 분야를 막론하고 통신, 반도체, IoT, 센서, 배터리 등 다양한 기술이 집약된 모빌리티 시장을 주목한 것이죠.



자동차 분야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우버와 손을 잡고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했습니다. UAM(Urban Air Mobility : 도심 항공 모빌리티) - PBV(Purpose Built Vehicle : 목적 기반 모빌리티) –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을 축으로 하는 비전인데요. 고객에게 끊김없는 이동의 자유로움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 도요타

<도요타가 그린 미래 스마트 시티, 출처 : MOTOR GRAPH>


도요타는 후지산 인근에 첨단 미래 모빌리티 기술이 집약된 스마트 시티를 조성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Woven city’라는 이름의 이 도시에는 도요타 직원과 연구자, 관계자 및 가족들이 거주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 도시에서는 자율주행차량만 운행되고, 각 가정마다 가정용 로봇이 상주할 뿐만 아니라, AI가 거주자의 건강을 수시로 점검해줍니다. 

아예 스마트 도시를 직접 구축하고 필요한 에너지부터 이동 수단 공급, 초연결 지능 등을 직접 완성하겠다고 하니 앞으로의 진행 과정을 유심히 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자동차 이외 산업


▶ 삼성전자


<삼성전자 디지털 콕핏 2020, 출처 : M Auto Daily>


삼성전자는 5G 기반 ‘디지털 콕핏 2020’을 선보였습니다. 디지털 콕핏은 CES 2018에서 처음 공개해 매년 진화하는 기술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운전 환경의 변화로 인해 차량이 새로운 생활공간으로 변모함에 따라 5G를 기반으로 차량 내부와 주변을 연결해 보다 더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경험할 수 있게 하는 기술 솔루션입니다.


또한 세계 최초로 5G 기술을 적용한 TCU(Transmission Control Unit, 차량용 통신 장비)를 BMW에 공급, 2021년에 양산되는 BMW의 전기차 ‘iNEXT’에 탑재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LG전자

<CES 2020 LG전자 부스 '커넥티드카', 출처 : LG전자 블로그>


LG전자는 전시관 내에 별도로 ‘커넥티드카 존’을 마련하여 차량용 가전기술이 담긴 자율주행차 모형을 전시했어요LG전자가 보여준 미래형 자율주행차에는 소형 의류관리기와 냉장고 등이 설치됐고, 인공지능 플랫폼 ‘ThinQ’ 와의 접목도 이루어졌습니다.

또한 LG전자의 사업적인 움직임도 주목할 만 합니다. 지난 8일, 룩소프트(Luxoft)와 차세대 자동차 분야 협력을 위한 조인트 벤처를 설립해 지능형 모빌리티를 위한 시스템과 서비스 등을 개발할 예정이라 밝혔고, 이어서 10일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MOU를 체결하며 모빌리티 사업 확대를 시작했습니다.



▶ SK그룹

<SK 그룹의 모빌리티 혁신, 출처 : MEDIA SK>


SK그룹은 ‘Evolution for future mobility’를 주제로 계열사를 아우르는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SKC는 SKC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차량 경량화가 가능한 PCT 필름, 미래 자동차 내부 디스플레이에 사용 가능한 투명 PI 필름, 
자동차 내장재용 친환경 폴리우레탄 넥스티올을 공개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에서는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전기차용 친환경 윤활유, 그리고 자동차 경량화 소재를 공개했고,
SK하이닉스는 자율주행차용 AI 솔루션과 5G 솔루션을 전시했습니다.

SK텔레콤은 차량용인포테인먼트(IVI)와 전기차 배터리, 반도체, 자동차 소재를 전시했고, 
또한 자율주행의 눈이라 불리는 차세대 라이다를 공개했습니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목표물에 비춰 사물과의 거리 및 다양한 물성을 감지하고 이를 3D 영상으로 모델링할 수 있는 기술인데요. 자율주행의 눈 역할은 물론 향후 다양한 분야에 널리 사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오는 2021년 상용화 예정이라고 하네요.

SK텔레콤은 또한 CES 현장에서 ‘중국의 테슬라’로 불리는 전기차 스타트업 바이톤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차량 통합 서비스 시스템(IVI)의 개발과 적용, 마케팅 지원 등에 협력한다고 합니다. 



▶ SONY(소니)

<소니의 콘셉트카 '비전S', 출처 : MOTOR GRAPH>


소니는 5G, AI, 이미지 센서 등 미래 혁신을 이끌 핵심 기술과 신제품을 공개했는데요. 이미지 센싱 기술과 차량용인포테인먼트(IVI)가 탑재된 전기차 ‘비전-S’를 공개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특히 소니의 강점 중 하나인 이미지 센싱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기능이 돋보였어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운전자 역할이 필요 없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단계로 발전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요시다 켄이치로 CEO는 다음 메가트렌드가 모빌리티가 될 것이라며, 소니의 견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진화할 것이라 밝히기도 했습니다.



▶ BOSCH(보쉬)

<보쉬의 AI 차량 내부 모니터링 시스템, 출처 : BOSCH>


독일의 보쉬는 2025년까지 모든 제품에 AI를 적용한다는 청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이번 CES에서는 AI를 활용한 차량 내부 모니터링 시스템을 선보였는데요. AI와 카메라 기술을 결합해 운전자가 졸거나 안전벨트를 하지 않았을 때 경고하는 시스템으로, 2022년 상용화 계획이라고 하네요.



▶ 반도체 회사, intel(인텔)과 Qualcomm(퀄컴)

<퀄컴의 자율주행차 칩을 내장한 차, 출처 : 조선비즈>


인텔은 2017년 인수한 자율주행 차량용 회사 모빌아이를 내세워 자율주행 솔루션 상품(ADAS, Advanced Driver Assist System) 개발 현황과 맵핑 기술 현황을 전시했어요.

퀄컴은 자율주행 전용 플랫폼 ‘스냅드래곤 라이드’를 공개했는데요. 자율주행차를 지원하는 퀄컴의 첫 완성형 시스템으로 자동 비상제등과 교통표지판 인식, 차선 유지 보조기능을 갖췄습니다. 고속도로 주행, 주차, 교통정체 대응도 지원하고, 올 상반기 중 제품 개발을 들어가 오는 2023년 상용화 계획입니다.



▶ Amazon(아마존)

<아마존 모빌리티 부스, 출처 : aws>


아마존도 자동차 업체들을 위한 새로운 서비스를 소개했습니다. 자동차에 아마존의 AI 비서 알렉사를 탑재하거나, 개별 제품 형태로 제공하는 것인데요. 알렉사를 스마트홈이나 스마트 오피스에서 자동차 영역으로까지 확대 적용한다는 의미입니다.
 
알렉사는 이미 아우디, 포드, 렉서스, 링컨, 도요타의 일부 모델에 탑재되어 있는데요람보르기니의 ‘후라칸 에보’등에도 추가적으로 알렉사를 탑재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또한 자동차에 알렉사를 통합할 수 없는 경우에는 자동차용 알렉사 서비스인 ‘에코 오토(Eco Auto)’를 선보여 활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위 언급된 기업 외에도 구글은 구글 AI 비서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탑재한 BMW X5와 볼보 XC40 체험존을 마련했고, 
벤츠는 전기차 브랜드 EQ의 세단 콘셉트카 ‘비전 EQS’ 전시함과 동시에 영화 아바타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콘셉트카 ‘비전 AVTR’를 공개했습니다. 
그리고 BMW는 시판중인 도심형 전기차 i3를 기반으로 차 내부를 호텔과 같은 구조로 구성한 ‘i3 어반 스위트’를 전시했습니다.

이번 CES는 산업간 경계가 갈수록 무의미해지면서 각 산업 분야를 넘나들며 미래 먹거리를 모색하는 전략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미래 모빌리티 비즈니스로 융합된 앞으로의 산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겠는데요.

이 모든 산업의 핵심은 바로 '데이터'입니다.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빅데이터를 잘 운영하고, 또 운영을 잘 관제해야만이 미래 경쟁력을 가질 수 있겠죠? 엑셈은 오랜기간 데이터를 연구해왔고, 초연결사회에 적합한 관제 솔루션도 갖추고 있습니다.
초연결사회, 데이터 중심 시대의 엑셈의 행보를 기대해주세요.





내용 참고 및 출처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아이참 | Tech&Talk : 기술과 사람, 세상을 잇다

기술이야기/아이참 2019. 5. 8. 13:39

 

 

 

올해 1회를 맞은 Tech&Talk 콘서트가 '기술과 사람, 세상을 잇다'를 주제로 지난 10일 용산 블루스퀘어에서 열렸습니다.

전 세계가 연결되는 초연결, 초혁신의 4차 산업 혁명 시대, 그 중심에 있는 엑셈도 행사에 참석하여

스마트시티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듣고 왔습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스마트시티와 블록체인에 대한 글로벌 트렌드를 내다보고,

이 기술을 중심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나누었습니다.

국내외 4차 산업 전문가 및 공공기관, 블록체인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되었는데요.

그 현장을 간략하게 전해드립니다.

 
 
 
기조연설

 

기조연설은 전중훤 에듀해시 글로벌 CEO와 란딥 카푸르 DXC 테크놀로지 아시아 기술 총괄 이사가

‘4차 산업 기술과 융합, 글로벌 스마트시티의 미래’라는 주제로 스마트시티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관련 인사이트를 공유하였습니다.

 

 

 전중훤 CEO(사진 좌측)는 “OECD에서 4차 산업 기술의 핵심을 가지고 많은 논의가 이루어 진다”며, 글로벌 레벨에서의 논의 방향을 참고하여 우리나라에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Digital Transformation(DX)가 정책, 생활 등 많은 부분에서 핵심 키워드로 강조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런 흐름 속에서 스마트시티 시장은 2022년까지 22% 이상 성장할 것이고, 기술과 기업의 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란딥 카푸르 CTO(사진 우측)는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도 기업들이 당면한 공통적인 문제들이 있기에, 이에 적용 가능한 통합적인 솔루션이 필요함을 강조하며 스마트시티에 대해 거시적인 관점으로 설명하였습니다.
 
 
 
글로벌 리더의 스마트시티 혁신


첫번째 세션은 이율용 DXC 테크놀로지 COO의 사회로 란딥 카푸르 DXC 테크놀로지 아시아 기술 총괄 이사, 

Arrow Asia의 브라이언 윤, R3 Corda의 톰 매너가 차례로 글로벌 스마트시티 기술과 산업 동향에 대한 발표 후 Q&A 시간을 가졌습니다.

 


 란딥 카푸르 CTO(사진 좌측)는 자사의 스마트시티 솔루션 적용 사례 소개와 더불어 스마트시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을 이해하는 것’ 이라고 설명하였습니다. "스마트시티 플랫폼은 현재 트렌드이며 우리의 삶을 바꿀 것이다. 이 모든 것은 사람에 대한 관찰과 이를 기술로 연결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Arrow Asia의 브라이언 윤(사진 중앙)은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려면 현장 데이터를 얼마나 잘 캡쳐하는 것이 중요한지 언급하며, 자사의 IoT 솔루션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사례를 소개하였습니다.
 R3 Corda의 톰 매너(사진 우측)은 블록체인이 스마트시티에 어떻게 기여하는지 설명하였습니다. 신뢰를 기반으로 운영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강조하며, 도시의 지속 가능성을 블록체인 기술로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한민국 4차 산업 혁명, 스마트시티로 그 해답을 찾다

 

김명자 KOFST 회장의 사회로 제주특별자치도의 원희룡 도지사와 tvN ‘알쓸신잡’에 출연한 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의 정재승 박사가

‘대한민국 4차 산업 혁명, 스마트시티로 그 해답을 찾다’를 주제로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였습니다.

이번 행사의 핵심이라고 볼 수 있었던 토크 콘서트에서는 국내 스마트시티에 대한 이야기와 앞으로 어떤 변화가 필요한지 알 수 있었습니다.

 

 

 원희룡 도지사와 정재승 박사는 스마트시티 조성에 있어 블록체인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는데요. 특히 “스마트시티의 핵심은 데이터”라며 데이터의 주권을 시민에게 돌려주기 위해 블록체인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스마트시티는 많은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이 꼭 필요한데, 사실 그 데이터는 모두 시민으로부터 공유되어야 합니다.
데이터에 대한 보안과 보상, 두 가지를 모두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블록체인이 꼭 필요합니다.”
 스마트시티의 공공 서비스를 누리려면 시민들의 데이터 제공이 불가피 하기 때문에, 그 데이터들이 어떻게 데이터가 쌓였는지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한다고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블록체인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고, 데이터를 많이 제공하는 사람은 그만큼 인센티브를 받아 그것이 생활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인공지능과 로봇 사이, 사람의 자리는 어디인가?

 

 식사 후에는 전치형 KAIST 인공지능연구원 윤리소위원장이 ‘인공지능과 로봇 사이, 사람의 자리는 어디인가?’를 주제로 혁신 기술과 인간의 올바른 공존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는데요.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를 계속해서 질문하며 인문학적 관점에서 바라본 인공지능(AI)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였습니다.

 

 
 

2019 글로벌 블록체인 인더스트리 & 테크놀로지

 먼저 블록체인의 국내동향을 살펴보면(사진 좌측 상,하) 블록체인은 스마트시티에 결합되어 지역 화폐, 신원 인증, 투표, 유통망, 에너지 거래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특히 분권, 분산이라는 블록체인의 특성을 활용하여 중앙 집중형 정보 방지나 감시 등의 역할로 시민의 권익을 증진하는 방향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앞서 토크콘서트에서 언급했듯이, ‘토큰 이코노미’를 통해 참여자들이 생산한 가치를 토큰에 담아내고(주조), 기여도에 따라 토큰을 나누고(배분), 토큰을 활용해 다른 가치 또는 생산물과 교환(유통)하는 체계를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최종적으로는 시민 참여 활성화, 가치의 배분과 공유, 경제 시스템의 다양성 증진 등이 가능해 진다고 하니, 자신의 데이터를 공공에 제공할 의향이 있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났으면 좋겠네요.

 또한 중국과 일본 등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도 이번 행사에 참여해 지속 가능한 블록체인 산업 및 유망 프로젝트에 대한 발표를 진행하였습니다. 중국의 케빈 샤오 비트라이즈 캐피탈 설립자(사진 우측 상단)가 글로벌 블록체인 투자 현황과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하였고, 애드먼드 오 CBA AG(사진 우측 하단)는 블록체인 업계 현황을 공유하며 특히 스위스가 왜 블록체인이 활성화 될 수 있었는지에 대해 설명하였습니다. 일본의 사노자키 히로노리 블록넷 대표는 일본 블록체인 시장 동향을 공유하였습니다.

 
 
 
기업의 새로운 번영을 위한 기술의 초연결, 클라우드 블록체인을 만나다

 

마지막 핵심 세션에서는 ‘기업의 새로운 번영을 위한 기술의 초연결, 클라우드 블록체인을 만나다’를 주제로

AWS, KT, MS 등 글로벌 IT 기업에서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솔루션들을 공개하였습니다.

 

 흔히 알고 있는 SaaS, PaaS, IaaS처럼 BaaS(Blockchain as a Service)도 있는데요. BaaS로 AWS는 Amazon Quantum Ledger Database와 Amazon Managed Blockchain를, KT는 GIGA Chain BaaS를 소개하였습니다. MS는 블록체인에 대한 노력으로 Azure기반으로 사용할 수 있는 두 가지 종류의 블록체인 적용 방안을 소개하였습니다.

 
 
 

세계는 혁신 기술을 중심으로 산업의 발전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4차 산업의 집합체라고 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를 중심으로 글로벌 스마트시티 기술과 산업 동향 공유를 통해

우리 삶과 기업의 비즈니스에 일어나는 혁신과 변화의 시사점을 제시하는 행사였습니다.

스마트시티도 블록체인도 결국 본질은 사람으로부터 시작되는데요.

앞으로의 미래는 기술과 사람이 이어지는, 진정한 가치 발견으로 그려지길 바랍니다.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현장 사진 | 사업기획팀 박예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