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엑셈, 자회사인 빅데이터 전문기업 클라우다인 흡수합병

보도자료 2016. 6. 14. 22:28

- 오픈소스 SW 개발력 확보 및 빅데이터 사업의 핵심역량 확장을 통한 안정적인 성장 기반 마련

 

빅데이터 플랫폼 전문기업 엑셈(대표 조종암, www.ex-em.com, 205100)이 자회사인 주식회사 클라우다인을 흡수합병 한다고 공시했다. 합병을 통해 △엑셈 중심의 빅데이터 사업 기반 강화 △경영 효율성 증대 △인력의 운영 효율성 증대 등을 기대한다고 15일 밝혔다. 엑셈과 클라우다인의 합병 비율은 1대 12.2055850 이다. 합병 후 클라우다인은 소멸된다.

 

엑셈과 클라우다인의 합병은 어느 정도 예견된 바 있다. 엑셈은 신성장동력 빅데이터 사업 육성을 본격화하며, 두 회사 모두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 및 운영 △딥러닝 및 머신러닝 연구를 주력 사업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초 클라우다인의 지분 51%를 인수한 데 이어, 클라우다인의 김병곤 대표를 엑셈의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업 총괄자로 선임하며 합병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이번 흡수합병은 오픈소스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과의 합병을 통하여 빅데이터 사업 기반을 강화하고 인적▪물적 자원을 한 곳에 끌어 모아 시너지를 끌어올리는 경영 효율화 조치이다. 클라우다인은 국내 유수의 빅데이터 전문인재가 포진되어 있으며, 빅데이터 플랫폼 플라밍고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성장잠재력 및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엑셈과 클라우다인은 최근 스마트팩토리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사업 등의 정부과제에서 지식플랫폼 설계 및 최적화 부문의 수행을 맡게 되면서 빅데이터 처리, 분석에 대한 능력을 입증하고 있다.

 

엑셈 조종암 대표는 "투자한 사업분야에서 매출이 대거 확보됨에 따라 M&A를 통해 사업구조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오픈한 양재 빅데이터 센터와 이번 달 27일 공식 오픈할 오픈소스 SW 개발의 중심이 될 포스텍R&D센터는 엑셈을 완전히 새로운 수준으로 도약시킬 양대 축이 될 것이고, 강서본사는 기존 사업과 클라우드 SaaS 사업에 더욱 매진할 것이다. 이제 모든 빅데이터 사업에서 엑셈이 완전하게 주도할 수 있는 형식을 갖추었고, 이로서 클라우다인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지만 엑셈을 통해 더욱 빛나는 역사의 한 장면으로 기억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엑셈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