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참 | gPause:명상하는 창업가들 "Wisdom 2.0 2019"

기술이야기/아이참 2019.03.07 12:58


 


 

 엑셈이 구글캠퍼스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삼성역에 위치해 있는 이 곳은 강연장소와 공유 오피스+카페로 꾸며져 있었는데요, 엑셈이 방문했던 3월 15일 저녁에는 gPause: 명상하는 창업가들의 모임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gPause 모임은 “Wisdom 2.0 2019 샌프란시스코를 다녀와서”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는데요. gPause가 무엇인지, Wisdom 2.0은 어떤 행사인지 알려드리겠습니다.

 

 

 먼저 gPause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좌측 사진의 화면 속 의자에 앉아 있는 사람은 구글의 107번째 엔지니어 차드 멩 탄입니다. 싱가폴 출신의 천재 프로그래머인 그는 2003년 구글이 상장되자 큰 부를 얻게 되었습니다. 부자가 되면서 그는 자신의 꿈이었던 ‘세계평화’를 이루기 위한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합니다. 고민 끝에 그가 내린 결론은 세상에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들이 지혜롭고 선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었습니다. 그 시작은 그가 속한 구글의 직원들이었고, 차드 멩 탄은 평소 자신이 즐기던 명상을 Search Inside Yourself(SIY)라는 직원 교육용 프로그램으로 만들었죠. 명상을 통해서 리더들이 마음의 평화를 얻고 명료해진다면 세계평화를 이룰 수 있다고 그는 믿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gPause는 ‘구글의 멈춤’이라는 뜻을 가진 감성지능명상 리더십 프로그램입니다. 

 처음에는 구글 내에서만 진행된 프로그램이었지만, 점차 유명해지면서 멩은 2012년 전세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강사 양성과정을 열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에 gPause의 대표인 유정은 대표가 참여하여 한국에서 SIY 명상 프로그램을 보급하고, 한국형 마음 챙김 명상 앱(마보)를 만들고, 차드 멩 탄에게 연락하여 전세계 최초로 구글 직원들이 아닌 모든 사람에게 열린 gPause를 시작하였다고 합니다.

 Wisdom 2.0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매년 개최되는 명상 컨퍼런스 입니다. (우측 사진 참고) 올 해가 10주년이 되었다고 하는데요, ‘마음 챙김 이라는 가치가 기술과 비즈니스, 그리고 사회적 아젠다를 만나 세상을 어떻게 더 나은 곳으로 바꿀 수 있는가?’라는 주제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이 컨퍼런스에는 매년 약 2,000여명이 참석한다고 하는데, 이 중에는 테드, 허핑턴포스트 등의 창업주들을 포함해 각종 유명인사들이 모인다고 하네요. 전 세계에서 다양한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여 그 해 메시지를 줄 수 있는 사람들을 연사로 초청해 이야기를 듣고 나눌 수 있다고 합니다. 한가지 흥미로운 소식이 있는데요, Wisdom 2.0이 한국에서 “Wisdom 2.0 KOREA”라는 이름으로 2020년 3월에 진행된다고 합니다.

 

Q. 왜 2.0일까?

 아주 오래 전 붓다 시대의 지혜가 1.0이었다면, 위즈덤 2.0은 고대의 지혜와 현대의 IT가 만나는 지점이다. 컨퍼런스의 시작자 소렌 고드해머는 IT 기술을 세상에 더 이로운 방향으로 사용하기 위해 세미나를 시작하였다고 한다.

 

 

 먼저 5분간의 명상으로 모임의 막을 열었습니다. gPause의 시작은 늘 짧은 명상이라고 하는데요, 작성자도 처음 명상을 해보았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내면의 소리, 즉 ‘나’에게 집중하기에 좋았던 것 같네요. 
 이번 gPause에서는 Wisdom 2.0 2019에 취재 혹은 출장을 다녀오신 분들로부터 약 2시간 동안 현장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 중 흥미로웠던 3가지를 소개해드립니다.
 
1. 기술보다 사람에 관심을 더 둔다.
  기술과 산업보다 현장은 사람에 관심을 더 둔다. 소셜 이슈를 다룰 뿐만 아니라, 집단 명상을 추구하였다.
2. 노테크존 & 노테크타임이 필요하다. 지나친 테크는 사람을 번-아웃 시킨다.
  노테크존: 집의 일정 장소에서 휴대폰을 포함, 각종 기기의 사용을 차단하는 것
  노테크타임: 정해둔 시간에 휴대폰을 포함, 각종 기기의 사용을 차단하는 것
3. 호흡 3번 명상법 (잭 콘필드로부터 배워오심. 잭 콘필드는 명상계의 BTS!)
  호흡 1번, 자신의 숨에 집중하기
  호흡 2번, 자신의 마음의 안정을 되찾기
  호흡 3번, 바로 앞에 있는 상대방, 혹은 일, 집단의 행복을 빌어주기
 

 

Q. 명상과 IT가 어떻게 접목되어 사용되는지?
 Couchsurfing(여행자들을 위한 비영리 커뮤니티)이라는 회사가 있다. 여기서는 Mindfulness(마음 챙김)의 개념을 확장해서, 인류의 행복에 도움이 되는 기술이라는 관점에서 성과 측정의 기준과 방식을 바꾸었다. 다른 IT 회사들처럼 사람들이 얼마나 오래 자기 회사의 앱에 머무르는지 측정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의 총 행복의 양, 즉 사용자가 사용 경험 안에서 얼마나 행복해졌는지 답하는 것을 측정한다. 
 이 외에도 Google 뿐만 아니라 Ford도 직원 교육에 명상을 많이 이용하고 있다.

 

 언론사와 국내 다양한 기업에서 Wisdom 2.0 행사를 참관하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내년에 국내에서 Wisdom 2.0이 개최된다는 소식을 들으며 이제 국내에서도 명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고, 명상이 이제는 하나의 시대적 흐름처럼 느껴졌습니다. 내년 행사를 기점으로 국내 기업들도 비즈니스와 경영에 명상을 적극 활용할 것 같네요. 엑셈의 초연결사회를 위한 정신모형과도 어딘가에서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관련 기사) '검색 중독'벗은 IT 고수들, 명상 '집단 지성'의 깃발 들다



엑셈 블로그 콘텐츠에 대하여 더 알고싶으신가요? 여기를 눌러 문의해보세요!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현장 사진 | 사업기획팀 박예영